내가 못하는 것 = ?

//embedr.flickr.com/assets/client-code.js

내가 못하는 것 = ?

나는 무엇을 못하는가 = 내가 못하는 것

이상한모임의 글쓰기 주제로, “7월 4주 : 내가 제일 못하는 것”라는 것이 정해졌다. 그래서 써본다.

PART1 “내가”

나는 무엇을 잘 하지 못하는 걸까?
성격심리학에서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고유의 패턴이, 그 사람의 성격 그러니까 특성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본다. 따라서 내가 못하는 것에는 내 고유의 성격과 특성이 반영되어 있을 것이다.

그전에 이 이야기를 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사람들은 자신의 단점이라던지 장점이라던지 하는 것들에 많은 신경을 쓴다. 그리고 자신의 단점이라고 하는 것을 매우 부정적으로 여기고, 부끄럽게 생각하고는 하는데 “그러지 마시라”는 이야기 부터 해야할 것 같다. 우리들의 특성을 “제거해야 할 대상”으로 여기지 말고, “우리들 자신”으로 여겨야 한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그것을 장점과 단점이 아니라 우리의 특성으로, 우리들 자체로 생각하자. 중요한 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PART2 “못하는 것”

내가 못하는 것들은 이런 것들을 예로 들수 있다.

정리하기, 세부적인 것에 집중하다가 빠져나오지 못해서 큰 그림을 놓쳐 버리기, 시간 신경쓰기, 보이는 그대로만 보기, 오로지 한가지만 하기(재미없는거 하기), 남들에게 의견 전달하기

내가 못하는 것들은 무슨 뜻을 가지고 있을까?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내가 못하는 것들은 동작이나, 비동작으로 구분될 수 있을 것 같다. 동작으로 구분되는 것은 운동적, 물리적 기능들을 말하는 것이고, 비동작으로 구분되는 것들은 생각, 처리 같은 것으로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구체적으로 예를 들어 보자면 동작으로 구분되는 것들은, ‘공을 잘 차지 못한다는 것’이라는 예를 들 수 있다. 비동작적으로 것들은, ‘시간이 지나는 것에 대해서 잘 신경쓰지 않아서 시간감각을 잊어버린다’라는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여기서 위의 내용을 토대로 “내가 못하는 것”을 더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 공을 잘 차지 못한다.
  • 시간에 대해서 잘 신경쓰지 못한다.

공을 잘 차지 못하는 것은, 공을 잘 다루지 못한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내가 공을 잘 차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라는 것으로 보아도 된다. 시간이 지나가는 것에 대해서 잘 신경 쓰지 못한다는 것 역시, 시간을 잘 다루지 못한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내가 시간이 지나가는 것을 점검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면 다음과 같은 정리를 할 수 있다.

  • 내가 잘 못하는 것 = 내가 다루지 못하는 것 = 내가 잘하려고 노력하지 않은 것.

따라서, 조금더 생각해 보면, 다음의 내용까지 이를 수 있다.

  • 내가 잘 못하는 것 = 내가 다루지 못하는 것 = 내가 잘하려고 노력하지 않은 것 = 내가 중요하다고 여기지 않는 것.

PART 3 “못하는것에 반응하기”

나는 아래와 같은 사람이다.

정리하기, 세부적인 것에 집중하다가 빠져나오지 못해서 큰 그림을 놓쳐 버리기, 시간 신경쓰기, 보이는 그대로만 보기, 오로지 한가지만 하기(재미없는거 하기), 남들에게 의견 전달하기

못하는 것 : 의미
정리하기 : 정리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세부적인 것에 집중하다 빠져나오지 못함 : 세밀한 것을 중시함
시간 신경쓰기 : 시간이 중요하지 안음
보이는 그대로만 보기 :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을 중시함
남들에게 의견 전달하기(다른 사람과 나의 차이를 잘 모름) : 다른 사람과 내 사이의 차이점을 신경 쓰지 않음. 기본적으로 차이점 보다는 공통적인 것을 가정하고, 중시함.

내가 가장 싫어하는 것들 중 하나가 어떤 형태로 고정되는 것이다. 즉, 어떤 규칙을 지키거나, 규치적인 생활 같은 것에 매우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 나는 메뉴얼을 싫어한다. 과학상자도 조립도 대로 보고 맞추는 것을 싫어하며, 고학상자 경연대회에 나가서도 준비된 설계대로 만드는 것을 싫어해서, 그날 가서 그냥 만들어 버리는 스타일이다. 나는 이미 고정된 형식에 의해서 대응하는 것 보다는, 순발력과 그 상황에 맞추어서 대응하는 것을 선호하는 사람이다. 나는 반복적이고, 형식적인 것에 매우 커다란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내가 가장 즐기는 것은 보이는 것을 관찰하고, 그 이면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찾아내는 것이다. 나는 그 이면에서 패턴을 찾기를 원하고 있다. 특히나 가능한한 많은 것들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패턴을 찾아내는데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나는 형식적이고, 형태적인 것들 그러니까 눈에 보이는 것들 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중시한다. 따라서, 정리를 못하고, 시간의 변화에도 별 관심을 두지 않는다. 또 보이는 그대로 보지 못하는 경향이 강하고, 도리어 복잡하게 해석하는 경향이 강하다.

분량이 점점 늘어나니까, 다른 내용들은 위의 표로 대신한다.

나는 아래오 같이 내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했었다.

그것을 장점과 단점이 아니라 우리의 특성으로, 우리들 자체로 생각하자. 중요한 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가?라는 것이다.

따라서 나는 위의 표에 한가지 열을 추가하려고 한다. “대응”이라는 열이다. 대응은 나의 특서을 잘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내용들을 채우기 위해서 추가하는 열이다.

못하는 것 : 의미 :: 대응 방법
정리하기 : 정리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 가방은 이너 백을 활용한다.
:: 정리할 때 여백을 많이 남겨둬서 심미적 자극을 한다.

:: 정리하기 위한 프레임 워크를 설정하는 작업(예정)
세부적인 것에 집중하다 빠져나오지 못함 : 세밀한 것을 중시함 ::마인드맵으로 전체적인 밑그림을 그리고, 작업을 시작한다.

::일을 할때, 전체를 여러번 반복하며 살을 붙인다. 각가의 세부 작업에서는 대충 대충 작업한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지금 하고 있는 부분의 작업을 중단한다.
시간 신경쓰기 : 시간이 중요하지 안음 :: 시간이 날 지배하다록 선택한다.
(허락이나, 수락이아니라 “선택”)
::세부 작업당 시간을 미리 정하고, 전체 작업을 끝 마칠 때 까지 지킨다.

:: 세부 작업들을 미리 조각내어 놓는다.
보이는 그대로만 보기 :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을 중시함 :: 문장을 바탕으로 사고한다.
:: 규약을 문장으로 기술하고, 시뮬레이션 한다.
:: 마인드맵, 시각적 표현에 대한 프레임워크를 만들거나, 다른 프레임 워크들을 활용한다.
남들에게 의견 전달하기(다른 사람과 나의 차이를 잘 모름) : 다른 사람과 내 사이의 차이점을 신경 쓰지 않음. 기본적으로 차이점 보다는 공통적인 것을 가정하고, 중시함. :: 내 생각을 최대한 쪼개어 본다.
:: 예시에 대해서 생각하고 기록한다.
:: 공통점을 드러내면, 차이점도 드러나는 법이다.

HaeGyung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