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름이란 실제할까? “칩은 당신을 인간 이하로 만들지 않아요”

다름이란 실제할까?  “칩은 당신을 인간 이하로 만들지 않아요”

– 인텔리전스 시즌1, 13화를 보고… (타임트리에 정리했던 내용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관련 플리커 겔러리 플레이어로 연결됩니다*

2014-04-07 12_26_09-Greenshot
혹자는 이렇게 적었다. “다름이란 것은 본래 자연속에서는 찾을 수 없다. 다만, 내 속에서, 혹은 당신 속에서, 혹은 우리들 속에 있다고” 나는 그 속에서 그 다름이란 것을 보고 싶었다. 그 혹자의 어딘가에 붙어있을 혹을 때어버리고 싶었다. 다름이 없다면 나는 어떻게 구분하는지 도통 마음에 차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 말을 보자마자 나는 내게 보이는그 종이를 엎어버렸다.

  • 이것이 참, 어리고 젊은 날의 이야기다.

나도 나이를 먹었다, 적어도 그 어린 날보다는 십년, 수년은 더 살아 내었지만 다름 이란 것을 찾기는 좀 처럼 쉽지 않아서, 그 혹자의 혹을 때어 내려는 결심 조차 잊어버렸었다. 그러다 몇일 동안 어떤, 어딜지 모를, 입에 담지도 못할 만큼 모르는 것을 해매는 꿈을 꾸었더랬다. 그리고 한 열흘 정도 같은 꿈을 꾼뒤에 다시, 또다른 꿈을 꾸었다. 그 꿈에서, 나는 내 안에서 이치 저치 다름이란 것을 찾아 내려고 애를쓰고 있었던 것 같이 보였다. 내눈에 들어 온 것은 “나와 다름, 내가 아닌” 이라는 문구 였다.나는 이내 본능을 따라 그것을 소리내 읽었는데 그 소리는 참으로 거슬렸다.
나는 저 여덞 글자와 하나의 부호, 그리고 공백이 있는 저 긴 말을, 단 두글자의 말로 일고 있었다.
“다름” 이상한 나는 계속 읽었지만
“다름” “다름” “다름” 만이 계속될 뿐이었다. 그러나 나는 그 소리를 만번을 넘게 왜쳐냈고, 일일이 그 수를 한 번도 잊지 않고 일일이 세고 있었다. 그러던 중, 난데 없이 옆에 있던 중놈이 와서 하는 말이 그 문장에 들어가 보면 그것을 읽을 수 있다고 했다. 문장에 있는 빗장 채워진 문을 젓혀 들어가면 당신이 가벼운 마음이 될 것이라 했다.

인텔리전스 시즌1, 13화.

나는 물었다.
“‘열쇠도, 아니 보이지도 않는 문을 어떻게 열고 들어가라는 말이오. 이리오너라! 내 이 문장에 빗장에 있는 채워진 문을 젖힐 것이다!” 라고 호통이라도 치라는 말이오. 역시나 중놈은 중놈이던 터라. 슬쩍 웃어 넘기려고 하자 나는 그놈의 멱살을 잡았다.

내손에 댕강 목이잡힌 그 중의 손이 가리키는 곳을 보게 되었는데, 그곳에는 내가 보았던 문장은 없었다.

“나” 라는 글자가 존재했다. 아니 그림만이 존재했다. 그런데 그 그림이 참으로 지독했다. 나는 비명을 질렀다. 그 몰골이 참으로 지독했기 때문이다. 그 글자는 나를 소스라치게 만들었다. 나는 꿈에서 깼다. 그리고 내 손을 바라 보았다. 힘을 줄대로 줘 꽉줘서 쥐어 틀고 있었던 내 손을 보았다. 그리고 이내 순간 엄청나게 말라있고 야위어 있는, 이제곧 말라 죽을 그런 손을 보게 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참 지독히도 그것을 닮아 있었다.

  • 이것이 십, 수년전의 일이었다. 나는 그 악몽이후로 내 손이 야위지 않으려 노력한다. 그리고는 이제 더이상 그런 해매이는 꿈을 꾸지도 않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