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애호가인가? 어떤 애호가인가? ]

[나는 애호가인가? 어떤 애호가인가? ]    

제가 가입한 페이스북 그룹 중 “미래를 창조하는 애호가”라는 그룹이 있습니다.
한번의 강연에서 비롯된 온라인 그룹입니다.

그곳에 올라온 게시물 중 하나로 제가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기 그룹 명이 말하는(혹은 주장하는) 것처럼 분명 [애호가]들에 의해서 주요한 움직임들이 생기게 될 것이고, 이것들은 미래를 형성하게 될 것입니다.

#. 애호가란 특정 사람들을 말하는 것인가?
애호가라는 개념은 분명 어떤 특정 경계 안에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 애호가 집단이 엘리트 집단이라거나 힘을 가진 집단, 혹은 좋은 능력자들만의 집단, 일반인은 속할 수 없는 닫힌 집단은 아닙니다. 아니, 개인적으로는 사실 오히려 모든 사람이 “애호가”여야 정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자기 자신에 대한 애호가여야 합니다. 외적 원인에 의하여 자신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적 원인에 기반해 있는 자신을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반듯이, 모든 애호가의 출발은 자신을 지키는, 자기 애호가여야 합니다.

하지만, “자기 애호가” 라는 개념이 제가 어떤 애호가인지를 설명하거나, 나타내지는 못합니다.
왜냐면,
“난 나를 아낍니다”
와 같은 말에 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문구는 너무도 당연한 것입니다. 어떤 존재던지 자신을 아끼지 않는 존재는 그 기본적인 상태가 아닐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자기 애호가” 아니, “자기 애”을 애호가의 출발이라고 말씀 드리는 것입니다. –다만, 이 기본적인 출발은 너무도 당연한 나머지인지 대부분의 많은 분들께서 무시하고 계시거나, 미처 신경 쓰시지 못하고 있으시는 것뿐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

#. 그럼 저는 무슨 애호가일까요?
그럼 이제 제가 어떤 애호가일지 생각해 보겠습니다.
일단, 그 출발점에 [자기애]에서 시작하면, 결국 제 인생이 제가 어떤 애호가 인지를 말해 줄 것 같아서 제 어릴 적을 간단히 기억해 보려고 합니다.

  • 전 어릴 때 활동을 보자면 만들기, 발명, 과학탐구, 컴퓨터(프로그래밍) 같은 것을 관심을 가지고 했던 것 같습니다. 일단, 그러면 저는 아마도, 이공계열의 애호가일 수 있겠군요.
  • 아, 다시 보니 글 쓰기, 문학, 도덕, 철학, 사회 같은 인문과목도 열심히 했던 것 같네요, 좋은 근거는 아니지만 시험 점수도 더 높았군요. 그러면 저는 아마도, 인문계열의 애호가일까요?
  • 음, 전 이공계열 애호가이거나 인문계열 애호가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위의 두 문단에서 구분한 “이공계” 라던지 “인문계” 라는 구분은 사실 옳지 못한 구분 같네요. 왜냐면 저 구분은 학문으로 구분한 것인데, 본래 학문은 한 뿌리에서 시작되었을 것입니다.(예전에 보면 뛰어난 과학자 분들 중에서 “철학자” 분들이 꽤 많으셨던 이유도 이와 같지 않을까 합니다.)
  • 그럼 대체 전 무슨 애호가일까요?
    철학? 일 까요?
    – 글쎄요, 철학에서 출발 되었을 수 있지만 뿌리에 가깝거나 그 뿌리 일뿐 입니다. 과학과 철학은 분명 그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철학이라는 것의 애호가라고 저를 특정 지을 수는 없을 것 같네요.
    – 그럼, 차이점 말고 공통점을 보면 될 것 같네요. 과학/공학과 철학/문학 같은 것의 공통점은 무엇일 까요?
    : 치열한 고민, 탐구, 질문, 이해, 생각.
  • 공통점이 고민, 탐구, 질문, 이해, 생각 같은 것이 군요.
    과학자, 철학자, 문학 작가 같은 분들의 결과물들이 나오는 것은 이런 공통점들에 의해서 일 것입니다.
    그럼 저런 것들을 대표하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요? 저런 것들이 풍기는, 저 단어가 동시에 바라보고 있는 것이 아마도 제가 아끼는 것이겠군요.

#. 좀 거창하지만, 전혀 거창하지 않은 결론.

고민, 탐구, 질문, 이해, 생각” 이 동시에 바라보고 있는 것은 “사고”일 것입니다.
생각이라고 할 수도 있을 거구요.
하지만 말씀 드린 듯 전 수학이나 물리시험에서 성적은 잘 안나 왔습니다.
시험 보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나 보내요. 시험은 학습의 결과물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학습이 생각이라는 개념과 매우 비슷한 개념인 것도 같네요. 그럼 시험은 생각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겠죠. 하지만, 생각의 결과물이 곧 생각 자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사고]라는 것은 이론 같은 결과적인 개념이 아니라 그 과정적인 개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저는 사고 애호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너무 거창하다 싶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전 전혀 거창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 어쩌다 보니, 우연하게도 얻은 생각.

“사고 애호가”라는 것은 그 개념의 범위가 넓습니다. “너무” 넓습니다. 이렇게 너무 넓은 범위를 고집하다가는, 너무 넓기에 애호가로써 미래를 더 좋게 만들거나, 구성하려는 대 필요한 최소치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그래서 제게 필요한 것은 집중이라고 할 수 있는데 문제점은 본능으로써의 제가 어떤 것만 파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방법은 있습니다. 마인드맵 같이 연결 사슬들을 따라서 사고를 해 나가는 것입니다. 기존의 “너무” 넓은 범위가 넓어서 미처 푸르지 못하고 매력 없는, 마치 사막과 같은 공원을 일군다고 한다면, 이런 마인드맵(로드맵)이 있는 제 이야기들은 나무 하나 하나를 심어가는, 언젠가 푸른 공원이 될 수 있는 그 가능성을 지닌 것 같네요.
어차피! 인생은 불확실한 가능성의 연속. 그러니 저는 이 가능성을 따라 가야겠습니다.
그런데, 우연히도 근래에 이런 길을 걷고 있어서 다행이네요. (다른 많은 분들의 조언들을 다시 확인하게 되네요.)

그럼 내일이 가슴 벅찬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